여행 이야기/전국 여행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국내 관광지 99곳

삼도갈매기 2012. 9. 12. 13:38

 

 

 

 

우리나라는 비록 국토는 작지만 세계 어느나라에 비교해도 손색없는 아름다운 풍경들이 넘쳐난다.

강원도의 첩첩산골에선 아직 자연의 웅잠함이 남아 있으며 선비의 가풍이 이어져 오는 경상도, 후덕한 인심의 충청도,

그리고 짭조름한 젓갈의 맛으로 대표되는 전라도 등 곳곳에는 우리선조들의 넉넉한 풍류가 흐르고 질박한 삶이 배어 있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의 이런 명소들을 골라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국내 관광지 99곳"을 선정했다..

한국인이 선호하는 여행지를 중심으로 경관이 빼어난 곳이거나, 국토여행의 의미를 느낄 수 있는 곳 등을 망라했다.

 

 

문화부와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국내여행을 떠나고자 하는 국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관광명소로 자신 있게 소개하고자 이번

관광지 선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럼 99곳의 여행지는 어떻게 뽑았을까. 우선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의 검색순위에다 한국관광공사 인터넷 홈페이지 '대한민국 구석구석'의 여행지 관련 검색 결과를 보태 인기 있는 여행지를 뽑아 기초자료로 삼았다. 이어 여행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후보를 1.5배수로 압축한 뒤 이렇게 정한 목록을 또다시 일반 소비자들이 포함된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순위 없이 최종 여행지

99곳을 선정했다.

당초 100곳의 목적지를 정할 계획이었으나, 저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여행지 1곳을 더 끼워 넣어 완성한다는 의미로 99곳만을

정했다. 99곳 중 전라남도에서만 15곳이 선정됐다. 자타가 공인하는 대한민국 대표 관광명소로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고 매력도에

있어서도 전문가들의 우수한 평가를 받은 곳들이다.

여수 거문도, 순천 순천만, 광양 섬진강 매화, 담양 소쇄원, 고흥 나로도, 보성 차밭, 화순 고인돌, 강진 다산초당, 해남 땅끝마을

숫적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이어 강원이 14곳이고 경북이 13곳으로 뒤를 이었다. 최고의 여행목적지인 제주는 4곳을 목록에 올렸다. 반면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등은 각각 1곳만 리스트에 오르는 데 그쳤다. 기초자치단체로 분류하면 경주가 여행명소답게 불국사와 남산, 양동마을 등

3곳을 목록에 올려 최다기록을 세웠다.

이렇게 꼽힌 여행지 중 우리 국민들은 과연 몇 곳이나 다녀와 봤을까.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적어도 30곳 이상을 찾아가 봤을 법하고, 여행에 관심이 없는 이들이라 해도 20곳 정도는 다녔을거다.

풀어 보면 20곳 미만이라면 평균 이하이고, 25곳 남짓이라면 평균 수준은 되는 셈이다. 평균 수준 이하라면 '미달'의 의미보다는,

앞으로 꼭 가봐야 할 곳의 숫자가 다른 이들보다 월등하게 많은 셈이니, 어쩌면 '행운'이라 할 수도 있겠다.

50곳 이상의 여행지를 가봤다면 우리 땅의 명소 절반은 본 셈이니 주변에서 여행마니아로 꼽힐 수준이다. 드물겠지만 80곳 이상을

다녀온 경험이 있다면 '전문가'라 불러도 무방하다.

선정된 99곳을 모두 다녀왔다고 해도 '졸업'은 아니다. 여행지는 그곳을 찾아가는 계절이나 시간에 따라 전혀 다른 매력을 선사하니

앞으로도 섭렵해야 할 여행지는 무궁무진한 셈이다. 이때부터 이른바 '업그레이드'된 여행이 시작된다.

전남 광양 섬진강은 다른 계절에도 빼어나지만 봄철에 흐드러지게 매화가 피어날 때에 비하면 어림도 없다. 하동의 쌍계사

이어지는 벚꽃길 역시 봄이 아니고서는 그 정취를 느낄 수 없다.

마찬가지로 보성차밭 역시 차나무 잎이 연두색으로 돋는 5월 중순쯤이 최고다. 가을에 맞춰 가야 할 곳도 있다.

생태계의 보고인 경남 우포늪은 아침, 저녁으로 피어오르는 물안개가 장관이고 전남 순천의 순천만은 갈대가 일렁이는 가을이 최고다. 전북 정읍의 내장사 역시 가을 단풍이 절정에 달할 때라야 비로소 '꼭 가봐야 할 곳'에 이름을 올린 것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전북 김제 광활면 일대의 지평선 역시 벼가 익고 코스모스가 필 무렵이 최고다. 경남 함양의 상림은 늦가을에 나뭇잎이 다 떨어지고

찾아가야 쓸쓸한 숲길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해변 금강 하구언은 가창오리가 떼를 지어 날아오르는 겨울 무렵이 최고이고, 해남

땅끝마을도 한겨울에 가봐야 비장한 맛이 더하다. 계곡은 당연히 물이 많은 여름이 가장 좋고, 해변도 기왕이면 여름이 더 낫겠다.

문화부와 한국관광공사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국내 관광지 99'를 본격적으로 홍보함으로써 보다 많은 국민들이 당장 가을부터

국내 여행을 많이 다닐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오는 10월경 관련 사이트를 구축해 일반 국민들의 온라인투표를 유도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인기 순위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ㆍ사진 아시아경제 조용준 기자 jun21@asiae.co.kr 입력 2012. 9. 12. 11;01)